전북농협, 부안에서‘농업인 행복버스’운행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과 부안중앙농협(조합장 신순식)은 동신대광주한방병원(병원장 이영수)과 지난 11일 부안중앙농협 2층 회의장에서 의료지원, 검안 및 돋보기 지원 등을 무료로 지원하는 ‘농업인 행복버스’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날 부안 지역에서는 농업인행복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동신대광주한방병원 의료진들이 농업인 300여명을 대상으로 정확한 진단에 따른 개인별 맞춤 침, 뜸, 물리 치료와 약제 처방 등의 의료 활동을 펼쳐 폭염으로 지친 농업인들의 피로를 풀어 줬다.

또한 안경점(글라스스토리)에서 300여명의 어르신들의 눈 검안 및 검안에 따른 맞춤 돋보기를 지원하여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신순식 부안중앙농협 조합장은 "올해 폭염과 태풍으로 지친 어르신들에게 한방 진료를 통해 피로를 풀어주고 돋보기 지원까지 해주신 농림축산식품부·농협중앙회·(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에 감사드린다."며 "조합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더 많은 복지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농업인 행복버스”는 전국의 농어촌지역을 방문해 의료지원, 장수사진촬영, 검안 및 돋보기 지원, 문화예술공연 등 복지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농촌종합복지서비스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공동 주관하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