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vs '잠 깨라한 것'..여고생 추행 혐의 유명시인 무혐의

전주지방검찰청. (사진=자료사진)
버스 안에서 잠든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유명 시인이 검찰에서 혐의를 벗었다.

전주지검은 11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유명 시인 A씨를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8일 밤 서울에서 출발해 경북으로 향하는 고속버스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여고생 B양의 허벅지를 만진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은 이같은 혐의에 대해 여고생의 진술 외에는 다른 증거가 없는 점을 들어 무혐의 처분을 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진술 외에는 명확한 증거가 없어 무혐의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당시 B양은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마중 나온 어머니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어머니는 다음날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검찰에서 A씨는 "옆자리에 앉은 여고생이 내 몸에 기대어 잠을 자 '일어나라'며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찔러 주의를 줬을 뿐 추행은 아니다"고 혐의를 부인해 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