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3·1운동 유공자 38명 공훈 조사"

전주시는 약 6개월 앞으로 다가온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첫 사업으로 전주지역 3·1운동 유공자 38명에 대한 추서를 위해 공훈기록 조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주지역 3·1운동을 이끌었던 61명 중 23명은 독립유공자로서 정부 포상을 받았으나 나머지 38명은 제대로 된 공훈기록이 없어 공로를 인정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훈기록 조사는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맡겨졌다. 전북대 산학협력단은 약 3개월 동안 이들 38명의 행적과 역사적 업적 등을 수집해 조사하게 된다.

시는 공훈기록 조사가 완료되면 국가보훈처에 서훈 신청을 해 내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때 표창을 전해준다는 계획이다.

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미추서 유공자 추서 사업은 단순히 38명에 대한 포상의 의미를 넘어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에 대한 존경을 표하는 동시에 올바른 역사인식을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