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지구,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부상 첫 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새만금지구,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부상 첫 발

발전시설,연구소, 실증단지, 인증센터 아우르는 클로스터 구축 추진

새만금 지구에 생산 공장에서부터 연구소, 인증센터 등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사업이 첫 발을 뗐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11일 오전 본청 회의실에서 태양광 발전 관련시설 제조업체인 (주) 레나 인터내셔널과 (주) 네모 이엔지 등 2개 업체와 생산공장 설립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레나 인터내셔널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에 555억 원을 투자해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장치를 생산할 예정이며 120여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네모 이엔지는 같은 지역에 2022년까지 475억 원을 투자해 수상태양광 부유체와 에너지 저장장치를 생산할 계획으로 300여 명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특히 이들 업체들의 투자협약은 단순한 기업유치를 넘어 새만금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구축의 신호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새만금개발청 안충환 차장은 "이들 기업들의 투자를 시작으로 기업유치와 연구소, 인증센터까지 집적화해 새만금에 대한민국의 대표 신재생 융, 복합 단지를 조성한다는게 새만금개발청의 포부"라고 밝혔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 이상 끌어올린다는 정부정책과 맞물려 새만금지구가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이란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