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진안에서‘농업인 행복버스’운행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진안농협(조합장 허남규)·상지대한방병원(병원장 차윤엽)과 함께 13일 진안문예체육관에서 농업인 400여명을 대상으로 의료지원, 장수사진촬영, 문화공연, 무료법률, 검안 및 돋보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업인 행복버스’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종훈 차관보, 이항로 진안군수, 신갑수 진안군의장, 이한기 도의원 등 많은 내외빈들이 참석하여 ‘농업인 행복버스’가 진행되어 더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이번 행사는 상지대한방병원 의료진 20여명이 진행하는 무료한방진료에 200여명이 수혜를 받았고, 딘스튜디오(대표 김천용)에서는 200명에게 장수사진 촬영을, 더스토리(대표 홍진상)에서 250명에게 검안 및 돋보기 지원행사를 진행했다.

이 밖에도 무료법률상담, 문화공연으로 나니레국악단에서 퓨전국악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여 오신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는 “관계부처·유관기관과 함께 협력하여 농가소득증대 뿐 아니라 농촌복지 향상에 더욱 더 힘써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행사를 주최한 허남규 진안농협 조합장은 “앞으로도 조합원들이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