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실패 후 억대 세금 횡령한 공무원 자수

전북 진안경찰서. (사진=자료사진)
주식 투자에 실패한 뒤 억대 세금을 횡령한 공무원이 경찰에 자수했다.

전북 진안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진안군청 소속 공무원 A(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총 3억 원 가량의 사업 기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한번에 많게는 900만 원 상당의 돈을 자신의 통장으로 이체했다.

A씨는 이달 들어 전북도청의 기금 감사가 시작되자 발각될 것이 두려워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주식 투자에 실패한 뒤 생긴 빚을 갚기 위해 범행했다. 횡령한 돈은 다시 돌려 놓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진안군청과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