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외국인 선수, 여성에게 주요 부위 노출

전북 남원경찰서. (사진=자료사진)
금메달의 기쁨과 술에 너무 취했을까. 국제대회 우승 뒤 꼴불견 행각을 벌인 외국인 선수가 경찰 수사대상에 올랐다.

전북 남원경찰서는 14일 공연음란죄 혐의로 호주 국적의 롤러 스케이팅 선수 A(27)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인 13일 오후 8시쯤 남원시 쌍교동의 한 편의점 앞에서 B(17)양 등 여성 두 명에게 신체 중요 부위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놀란 B양 등이 신고하면서 일행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던 A씨는 경찰에 붙잡혔다.

국제대회에 참가한 A씨는 사건 당일 대회 우승을 차지해 동료들과 술을 마셨으며 길거리에서 춤을 추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혐의 일부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금메달을 딴 뒤 술을 마시면서 기분이 좋아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