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선수단 배드민턴서 '금빛 활약'…금2·동1

개인복식(남대부)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 서승재와 김재환(원광대). (사진=전북체육회 제공)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한 원광대·전북은행 배드민턴팀이 전북 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성심여고 팀도 동메달을 거머쥐면서 종합성적3위를 목표로 내건 전북 선수단의 항해에 청신호가 켜졌다.

8일 익산 원광대체육관에서 열린 배드민턴 종목에서 개인복식(남대부)에 출전한 서승재와 김재환(원광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광대는 결승전에서 강팀인 한국체대(서울)를 만나 1세트를 아깝게 내줬다. 그러나 2·3세트를 무섭게 몰아붙여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배드민턴 여자일반부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낸 공희용과 윤민아(전북은행). (사진=전북체육회)
또, 개인복식(여자일반부)에 출전한 공희용과 윤민아(전북은행)도 만점 활약을 펼치면서 전북 선수단은 남여 동반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전북은행 역시 인천공항공사(인천)와의 결승전에서 1세트를 내줬으나 2·3세트에서 내리 승리했다.

앞서 여자고등부 개인복식에 나선 김소정과 이경인(성심여고)도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전북체육회 관계자는 "전북 선수단의 사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사전경기 승리가 중요하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이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