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인력 양성위해서는 해당지역에 국립중앙의료원 분원 필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공의료인력 양성위해서는 해당지역에 국립중앙의료원 분원 필수

공공보건의료대학원이 설치될 예정인 전북 남원에 국립중앙의료원 분원을 설치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된 가운데 전라북도는 남원의료원의 국립중앙의료원 분원화가 필수적이라며 이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소속 김광수 의원이 지난 5일, 공공보건의료대학이 위치한 지역에 국립중앙의료원 분원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의 경우 교육은 남원에서, 실습병원은 서울에 위치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이뤄지게 돼 효율성이 크게 떨어지고 특히 남원의료원의 위상에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즉 남원의료원을 국립중앙의료원의 분원으로 지정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취약한 지역 의료서비스도 한층 높이자는 취지다.

그러나 보건복지부는 다른 지역에 위치한 보건의료원에 대한 형평성 등을 이유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어 법안의 국회통과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전라북도는 공공보건의료대학원 유치에 따른 실질적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법안이라며 보건복지부 등을 상대로 이를 지속적으로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전라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은 "남원의료원을 단순한 협력병원으로 운영한다면 단순한 명칭에 불과할 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과 아무런 연계효과를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원의료원을 국립중앙의료원 분원으로 지정해 시설과 인력을 보강한 뒤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과 연계할 때만이 진정한 공공 의료인력 양성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 부지와 관련해 보건복지부가 이달 중순쯤 관계자와 전문가 회의를 거쳐 1~2개 후보지로 압축한 뒤 늦어도 올해 안에는 부지를 확정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