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앞바다에 주꾸미 서식장 조성

고창군 주꾸미 서식지 조성 위치도(자료=고창군 제공)
고창군이 지역 수산자원 확충을 위해 고창 앞바다에 주꾸미 서식장을 조성한다.

고창군은 이를 위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과 주꾸미 서식장 조성에 관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고창군은 남획과 자연환경변화로 감소하고 있는 주꾸미 개체량을 늘려 칠산 앞바다의 옛 명성을 되찾고 어민의 새로운 소극원 창출을 위해 이번 사업에 들어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고창군 주꾸미 서식장 조성은 올해와 내년 해리면 광승리 앞 수중암초 일원에 인공어초와 돌망태를 투석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고창군은 2022년까지 5년간 50억 원이 투입되는 연안바다목장 조성과 주꾸미 서식장을 조성하면 어자원이 지금보다 4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