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자영업 10곳 문 열 때 6.5곳 폐업

유성엽 의원(민주평화당 정읍고창) 자료사진
지난해 기준 전북지역 신규 자영업자 대비 자영업 폐업률이 65.4%에 이르는 것으로 나왔다.

이는 국회 유성엽 의원(민주평화당 정읍 고창)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지난해 기준 개입사업자 총 폐업 현황 자료에 따른 것이다.

이 자료에서 전북은 신규사업자 대비 폐업률은 65.4%로 10개 업소가 새로 문을 열 때 6.5곳이 폐업하는 셈이다.

또 전체 가동사업자 대비 폐업률은 11.5%로 지난해 개인사업장 10곳 가운데 1곳은 문을 닫았다.

유성엽 의원은 폐업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음식업으로 전국적으로 가동사업자 대비 폐업률은 18.8% 신규사업자 대비 92.7%의 폐업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성엽 의원은 최근 5년간 자영업 폐업률 자료로 볼 때 "최저임금 때문에 자영업자 폐업률이 급격히 높아졌다고 하는 일부의 주장은 아직까지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성엽 의원은 그러나 "음식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신규 대비 폐업률이 높은 것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의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