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신항만 규모 키우고 국가사업으로 전환 필요

새만금 종합개발 계획도 자료 사진
현재 2~3만 톤 급으로 계획된 새만금 신항만 부두 규모를 5만 톤급 이상으로 확대하고 국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 전주을)은 국정감사를 통해 세계적인 선박 대형화 추세와 항만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지금의 새만금 신항만 규모는 배후부지의 잠재력을 살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해양수산부가 추정한 물동량이 너무 소극적으로 반영돼 있다며 부두 규모 확대 필요성을 거론했다.

정 의원은 또 새만금 산단 등 내부개발 지연으로 개발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에서 지금처럼 부두시설을 민간사업자 공모로 추진하면 민간사업자가 나타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에 따라 현재 2~3만 톤급으로 계획된 부두시설을 5~10만 톤급으로 늘려야 하고 적기 완공을 위해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국회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 김제 부안)도 같은 이유로 새만금 부두시설을 현재 화물의 경우 2~3만 톤에서 5만 톤급 이상으로, 크루즈 선박은 8만 톤에서 15만 톤 이상으로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만금은 장차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성장엔진이기에 물동량을 동네 항만 수준으로 낮춰 잡아서는 안된다는 논리다.

김 의원은 또 새만금 신항만이 국비 45% 민간자본 55%로 계획돼 있는 것에 대해서도 국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들은 새만금 신항만과 관련해 선박 대형화 추세에 맞춰 부두 규모를 키우고 국가가 직접 예산 투자에 나서야 한다는데 일치된 요구를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