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상 횡령' 전북 모 언론사 편집국장 집행유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업무상 횡령' 전북 모 언론사 편집국장 집행유예

전주지방법원. (사진=자료사진)

전주지방법원. (사진=자료사진)
관공서 등에서 보조금과 광고비 명목으로 억대 금품을 챙긴 전북지역 한 일간지 간부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4단독 노종찬 부장판사는 11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전북의 한 일간지 전 편집국장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지면에 광고를 싣지 않고 광고비를 챙기거나 홍보성 기사를 대가로 광고비를 받고, 자치단체 보조금을 부풀려 받는 수법으로 억대 금품을 챙긴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노 판사는 "피고인이 횡령액 전액을 공탁했고, 금품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은 아닌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