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따돌림 축소한 학교 피해 학부모이자 교사에 보복성 조치

전북교육청 전경 자료사진
전북 군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 따돌림이 발생했으나 학교 측이 사건 축소에 급급하고 문제를 제기한 피해 학부모이자 교사에게 보복성 조치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교조 군산초등지회는 지난 3월 군산의 한 학교에서 한 학급 대부분의 학생이 연루된 집단 따돌림이 발생했지만 처리 과정에서 학교폭력 전담기구는 가해자를 한 명으로 만들어 사건을 축소하기 급급했다고 밝혔다.

전교조 군산초등지회는 이에 피해학생의 학부모이자 해당 학교 교사가 절차적 내용적 문제를 제기해 전북교육청으로부터 문제를 확인 받자 교장이 지난 7월 이 교사의 자질을 문제 삼아 감사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전교조 군산초등지부는 특히 교장이 해당 교사에 대해 경고장을 남발하고 시말서를 제출하라는 감정적인 보복성 조치를 해 학교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리적 압박과 불안감에 시달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학교 교장은 전북교육청에 학교장 권한 내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전북교육청은 조만간 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 이번 사안을 심사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