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송금된 3억 9천만 원…카지노서 탕진한 남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잘못 송금된 3억 9천만 원…카지노서 탕진한 남녀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사진=자료사진)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사진=자료사진)
타인의 송금 실수로 통장에 입금된 수억 원을 들고 달아나 도박으로 탕진한 남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A(53·남)씨와 B(45·여)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22일 한 건설업체가 잘못 입금한 약 3억 9천만 원을 돌려주지 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건설업체는 이날 계좌번호를 착각해 하도급업체에 보낼 공사비를 4차례에 걸쳐 A씨에게 송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함께 살던 B씨에게 '돈을 돌려주지 말고 도망가자'고 제안하는 한편 돈을 B씨 계좌로 옮겼다. B씨는 다시 자신의 또 다른 계좌로 돈을 보냈다.

이들은 강원도로 도주해 아파트와 고급 차량을 사들이는 한편 카지노를 수십 차례 다니며 돈을 탕진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계좌 흐름을 역추적해 이들을 붙잡았다.

A씨와 B씨는 "갑자기 큰돈이 입금돼서 욕심이 생겼다"고 진술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