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영장류자원지원센터서 붉은털원숭이 탈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읍 영장류자원지원센터서 붉은털원숭이 탈출

6일 오후 4시 41분쯤 전북 정읍 영장류 자원지원센터에서 붉은털원숭이 한 마리가 사육장 밖으로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달아난 원숭이는 7m 높이 사육장 담을 넘어 센터를 탈출했다.

센터와 경찰, 소방당국은 원숭이가 달아난 직후 사육장 주변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다 오후 6시 10분쯤 날이 어두워져 수색을 종료했다.

도주한 원숭이의 키는 약 70㎝, 체중은 5㎏로, 사람에게 해를 가하지는 않는 붉은털 원숭이 종으로 알려졌다.

이날 준공식을 한 정읍 영장류 자원지원센터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안정적인 영장류 자원을 지원하기 위해 185억원을 들여 건립했다.

총 3천여 마리의 영장류를 사육할 수 있는 규모로, 현재까지 약 550여 마리의 붉은털원숭이, 게잡이원숭이 등이 이곳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