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2018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최

전주시가 모든 시민들의 행복을 보장하는 경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는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를 연다.

시는 7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제이 톰트 영국 플리머스 대학교 경제학 교수, 에다히로 준코 일본 행복경제사회연구소 대표, 노노야마 리에코 일본 팔시스템(Palsystem) 도쿄 대표 등 3인의 해외연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행복의 경제학’이 지닌 의미와 올해 국제회의 전주 개최 배경 등을 설명했다.

8일과 9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리는 이번 국제회의는 제이 톰트 교수의 ‘시민주도형 경제전환을 위한 기본방향’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에다히로 준코 대표와 노노야마 리에코 대표 등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각자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주제 강연에 나선다.

기조강연을 맡은 톰트 교수는 세계적으로 앞서가는 친환경도시인 토트네스의 사례를 통해 사회적자본과 금융자본을 중심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국제회의에서는 전주시가 추구하는 사람·생태·사회적경제에 대한 실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의미래 △로컬푸드 △지역기반 사회적금융 등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된 워크숍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올해 국제회의에서는 김승수 전주시장이 특별강연을 통해 지난 2016년 개소 이후 금융과 복지의 통합적 지원을 통해 서민금융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온 전주시 금융복지상담소에 대한 강연에 나선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