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 8년만에 검거'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조력자 많았을 것'(종합 2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잠적 8년만에 검거'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조력자 많았을 것'(종합 2보)

최규호 전 교육감. (사진=자료사진)

최규호 전 교육감. (사진=자료사진)
골프장 인허가 과정에서 골프장 관계자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던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71)이 도주 8년 만에 검거됐다.

검거 전까지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지내는 등 최 전 교육감이 주변인들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잇따라 나오면서 도피 조력자들의 면면에도 관심이 쏠린다.

전주지검은 지난 6일 오후 7시 20분쯤 인천광역시 연수구 한 식당에서 최 전 교육감을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최 전 교육감은 수사관들이 "최규호가 맞느냐"고 묻자 순순히 체포에 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교육감은 상당 기간 인천 연수구 동춘동의 20평대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제3자 명의의 대포폰을 쓰고 있었다. 긴 도피 생활에 조력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최 전 교육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겠다"며 "최 씨의 도피 과정을 도운 사람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 2007년 7월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 개입해 뇌물 수억 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최 전 교육감은 골프장 측이 골프장 인근 도교육청 소유 부지인 김제 농생명마이스터고등학교(당시 자영고) 실습지(6만6천여㎡)를 골프장 확장 구역에 포함해 허가받게 해주는 대가로 골프장 대표 A씨로부터 3억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검찰은 A씨의 돈을 최 전 교육감에게 전달한 전주대 전 교수 B씨와 전북대 전 교수 C씨를 체포해 관련 진술을 확보한 다음 최 전 교육감을 소환하려 했다.

그러나 최 전 교육감은 곧바로 몸을 숨겼다. 검찰이 최 전 교육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하려 했으나 이미 늦은 뒤였다.

최 전 교육감이 도피한 지 8년째에 접어든 지난 4월에는 지역 정가에서 최 전 교육감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 친형의 장례식 때문에 소문이 돈 것을 확인하고 재차 검거 작전에 착수해 석달 만에 그의 신병을 확보했다.

최 전 교육감은 현재 전주교도소 구치감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이들 중에는 친족은 물론 교육 관계자 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최 전 교육감의 친동생이자 전직 국회의원인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의 연루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은 말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