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연구원, 전북에 '소방심신건강수련원 건립' 주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연구원, 전북에 '소방심신건강수련원 건립' 주장

전북연구원이 이슈브리핑을 통해 소방공무원들의 심신건강관리 지원 강화와 이를 위한 기관의 전북 건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북연구원의 이슈브리핑에서 전국 소방공무원의 우울증 유병율은 2016년 기준 남성 2214명 여성 2729명으로 2002년 이후 두배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북연구원은 또 소방공무원들의 외상후스트레스도 증가 추세며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구급대원 폭행사건도 564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북연구원은 상황이 이렇지만 소방공무원의 직무특성상 겪게 되는 다양한 스트레스와 이로 인한 신체적 심리적 불안을 완화하고 치유할 수 있는 수련시설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전북연구원 이동기 선임연구위원은 "소방공무원들의 정신적 치유와 심리적 안정을 지원할 수 있는 소방심신건강수련원 건립이 필요하고 그 적합지는 전북이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