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내버스 기습파업

전주시내버스의 파업이 되풀이 되면서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전주시에 따르면 전날 민주노총 소속 전주 시내버스 기사들이 6일 오후 8시부터 막차 시간까지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

전체 시내버스 411대 중 176대(42.8%)가 파업에 참여한 가운데 전일여객 버스가 88대로 가장 많았고, 제일여객 58대, 호남고속 30대 등이다.

민주노총 소속 버스기사들은 사측과의 임금교섭 결렬을 파업 이유로 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내년에 임금 7%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데 반해 사측은 공무원 임금인상률(1.8%)을 제시해 조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 노조는 2교대 도입에 따른 별도의 수당도 요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