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지역 도의원들 "평화당, 새만금 태양광 태클걸지 말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군산지역 도의원들 "평화당, 새만금 태양광 태클걸지 말라"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을 놓고 정치권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라북도의회 군산지역 의원들이 민주평화당의 반대는 정략적이고 소모적이라며 구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라북도의회 군산지역 김종식, 나기학, 문승우, 조동용 의원은 8일 전라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의원들은 "새만금의 미래비전을 태양광으로 탈바꿈시키려고 한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은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키우기 위한 전형적인 정략적 행태이며 터무니없는 과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태양광과 풍력 등 새만금 재생에너지 메카는 새만금에서 상대적으로 개발수요가 낮은 지역에 국한되며, 재생에너지 부지가 아니더라도 새만금 장기개발 부지수요를 충당하는데 지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새만금 발전의 새로운 재생에너지 사업을 트집잡고 정략적인 행동을 중지하지 않을 경우 도민들과 함께 강력한 저항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