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암 발병, 전북 익산 장점마을 주민"비료공장에 불법 폐기물 저장탱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집단 암 발병, 전북 익산 장점마을 주민"비료공장에 불법 폐기물 저장탱크"

집단 암 발생으로 전북 익산 장점 마을에 대해 정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주민들이 "인근 비료공장이 지하에 불법으로 폐기물 저장탱크를 가동했다"며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익산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은 8일 전북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마을 인근 비료공장이 수년 동안 지하 폐기물 저장탱크를 가동해 온것이 확인됐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특히 "불법 폐기물 저장탱크를 은폐하기 위해 탱크 상부를 콘크리트로 타설한 뒤 그 위에 건물을 짓고 식당으로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공장 굴뚝 옆과 굴뚝 앞 마당에서도 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익산시와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