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뇌물 혐의 영장 청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檢,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뇌물 혐의 영장 청구

전주지방검찰청(검사장 윤웅걸)은 수억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최규호 전 전라북도교육감에 대해 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 2007년 7월부터 1년 동안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 소유인 자영고 부지를 골프장이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세 차례에 걸쳐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 6일 오후 7시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식당에서 도주 8년여 만에 검찰 수사관들에 의해 붙잡혔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이 2013년부터 인천에서 생활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최 전 교육감은 검거 당시 제3자 명의로 된 수억 원 상당의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최 전 교육감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 대체적으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7일 아파트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 중이다.
광고영역
특히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주변 인물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어서 그에 따른 파장이 일 전망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