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첫 독감 바이러스 검출 비상

올 가을 이후 처음으로 전북지역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돼 독감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는 지난 5일~7일 사이에 전주, 부안 지역에 내원한 환자 21명의 검체 중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검출된 인플루엔자 A(H1N1)pdm09형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A(H3N2)형, 인플루엔자 B형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매년 검출되고 있는 바이러스로 지난해보다 3주 정도 앞당겨 검출됐다.

연구원은 "백신은 접종 후 예방효과가 2~4주 걸리는 것을 고려해 유행 시기에 앞서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인플루엔자는 급성 호흡기 감염 질환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이 일어나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과 기침 에티켓(휴지, 옷깃 등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잘 지키고, 인파가 많이 몰리는 곳은 피하는 것이 인플루엔자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