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과 사람을 잇는 전주시 사회적경제 ‘활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과 사람을 잇는 전주시 사회적경제 ‘활짝’

공동의 이익과 나눔을 실천하는 사회적경제를 통해 지역과 사람을 잇는 축제의 장이 전주에서 펼쳐졌다.

전주시와 전주시 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는 9일과 10일 이틀간 풍남문 광장에서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사회적경제조직 주체간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2018 전주 사회적경제 박람회’를 개최했다.

‘지역과 사람을 잇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올해 박람회에는 전주에서 활동하는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온두레공동체 활동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경제 정책홍보 △사회적경제 창업상담소 △사회적경제 활동가들의 네트워크 파티 △문화 공연 △전주형 지역화폐 모델 시험 등 사회적경제 관련 문화·교육·전시·교류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대표적으로, ‘모두의 소셜마켓’ 프로그램에서는 전주시 사회적경제조직 30여 곳이 참여해 ‘착한경제’로도 불리는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사회적경제 생산품과 서비스를 판매·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공동체 ․ 도시재생 사회적경제를 만나다’에서는 사회적경제의 개념과 이념, 가치에 대해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설명하고, 공동체와 도시재생 분야의 다양한 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