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범인도피교사 혐의'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 공사 사장 전격 소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검찰, '범인도피교사 혐의'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 공사 사장 전격 소환

수뢰혐의를 받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왼쪽)과 범인 도피 교사 혐의를 받는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오른쪽). (사진=자료사진)

수뢰혐의를 받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왼쪽)과 범인 도피 교사 혐의를 받는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오른쪽). (사진=자료사진)
수뢰 혐의로 구속된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의 친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됐다.

전주지검은 범인도피교사, 국민건강보험법 위반 등 혐의로 최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 사장은 조력자를 내세워 친형 최 전 교육감의 8년 도피 생활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이 도피 기간 최 사장 명의로 병원 진료와 처방을 받은 사실도 확인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12일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집무실과 최 전 사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10여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상태로, 최 전 사장 소환은 사실상 수사 마무리를 의미한다"며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