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범인도피교사 혐의' 최규성 전 농어촌공사 사장 소환(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檢, '범인도피교사 혐의' 최규성 전 농어촌공사 사장 소환(종합)

수뢰혐의를 받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왼쪽)과 범인 도피 교사 혐의를 받는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오른쪽). (사진=자료사진)

수뢰혐의를 받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왼쪽)과 범인 도피 교사 혐의를 받는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오른쪽). (사진=자료사진)
수뢰 혐의로 구속된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의 친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됐다.

전주지검은 범인도피 교사·국민건강보험법 위반 등 혐의로 최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 사장은 조력자를 내세워 친형 최 전 교육감의 8년 도피 생활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사장과 최 전 교육감은 친형제다. 최 전 사장은 친족 특례 조항에 따라 형의 은닉, 도피에 도움을 줬더라도 처벌받지 않는다. 다만 만약 제3자를 시켜 도피를 도왔다면 교사범으로 볼 수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12일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집무실과 최 전 사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은 최 전 사장을 비롯한 10여 명이 최 전 교육감 도피 과정에 깊숙이 개입된 것으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최 전 교육감에게 주민등록증을 빌려주거나 대포폰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최 전 사장 소환은 사실상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