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입은 전주생활한복 ‘화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탄소년단이 입은 전주생활한복 ‘화제’

글로벌 K-POP그룹으로 발돋움한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인이 시청한 시상식에서 전주생활한복을 입고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이하 BTS)은 지난 1일 진행된 ‘2018 멜론 뮤직어워드’에서 한복을 재해석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BTS 멤버들은 이날 무대에서 점퍼와 셔츠, 워커에 두루마기, 한복 바지를 믹스 매치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BTS 맴버 중 지민이 착용한 바지는 전주한복업체인 ‘리슬’의 황이슬 대표가 디자인한 것으로 전통한복바지의 사폭을 여며 입는 방식과 슬림하게 떨어지는 서양식 슬랙스를 융합해 만든 ‘사폭 슬랙스’라는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한복이지만 지퍼와 단추로 고정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입기가 간편하고 파워풀한 춤동작도 가능해 일상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 된 ‘신한복’이다.

황이슬 디자이너는 전주한복다울마당 위원과 한복 디자이너로 전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전주시에서 추진해온 각종 한복 활성화 사업과도 인연이 많다.

오는 12월 15일로 예정된 ‘전주 한복 톡톡&파티’ 행사도 황이슬 대표가 진행하는 행사로 한복토크쇼와 한복 스타일링쇼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