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수공예, 이탈리아 밀라노서 우수성 ‘활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주 수공예, 이탈리아 밀라노서 우수성 ‘활짝’

전주 수공예 상품이 세계적인 장인의 도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그 가치와 우수성을 뽐내며 해외 수출의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지난 1일부터 오는 9일까지 9일간 이탈리아 밀라노 로피에라에서 개최되는 ‘2018 밀라노 장인상품 박람회’에 참가해 이탈리아와 유럽시장에 전주 수공예의 우수한 가치를 선보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밀라노 장인 상품 박람회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해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B2C 소비재 전시회로 150만여 명의 이탈리아와 유럽의 현지인들이 방문해 전주 수공예에 대한 유럽 시장 소비자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올해로 23년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34만 ㎡의 전시장에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3천여 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주 수공예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전주 수공예’(Discover Korea with Jeonju's Crafts)라는 주제로 지난 9월 공모를 통해 전주 수공예 51품종을 선정해 이번 박람회에 참가하게 됐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박람회를 찾은 유럽과 이탈리아 현지 소비자에게 전주 수공예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는 전시와 실제 판매를 동시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 상품은 전시 3일 만에 완판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물론 유럽 여러 언론 매체들도 전주관을 방문해 자국민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전시된 전주 수공예품들을 촬영하는 등 취재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