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로 주차 사고 낸 경찰 간부 '정직 2개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만취 상태로 주차 사고 낸 경찰 간부 '정직 2개월'

경찰. (사진=자료사진)

경찰. (사진=자료사진)
대리 기사를 불러 귀가하고도 주차장에서 운전대를 잡아 사고를 낸 경찰 간부가 징계를 받았다.

전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제경찰서 소속 A경위에 대해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A경위는 지난달 20일 오후 11시 29분쯤 전주시 덕진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음주 상태로 주차를 하다 주차장 기둥과 다른 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42%로 측정됐다.

A경위는 '술을 마시고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집 앞까지 왔는데, 주차를 다시 하다가 사고를 냈다"고 음주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인명피해가 없었던 점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