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협의 전주 특례시 지정 가능성 열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당·정·청 협의 전주 특례시 지정 가능성 열려

당·정·청, 특례시 입법 과정 지역적 특성 균형발전 등 감안해 논의하기로

전주시청 청사 전경 자료사진

전주시청 청사 전경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인구 100만 명 이상으로 제한된 특례시를 지역 특수성과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해 전주시의 특례시 지정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

당·정·청은 14일 국회에서 마련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주요 내용과 추진 일정 등에 대한 협의에서 특례시 국회 입법 과정에서 인구와 지역적 특성,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인구 100만 명 이상으로 한 기존의 추진 계획에서는 특례시 지정이 어려웠지만 입법 과정에서 특례시에 포함될 가능성이 열리게 된 것이다.

전주시는 그동안 특례시 지정과 관련해 종합 행정수요와 국가균형발전, 도시의 위상 등을 고려해 지정기준을 마련해 줄 것을 정치권에 요구해 왔다.

전주시는 전주의 경우 광역시가 없는 전북의 도청소재지이자 264개 공공기관이 들어서 중심성이 매우 높은 도시로 광역시인 울산과 거의 비슷하고 수원이나 고양시 등보다 많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또 인구는 65만 명 정도이지만 전북의 생활기반시설과 주요 발전자원이 집적돼 유동인구는 약 100만 명에 이르고 있어 특례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전주시는 당·정·청 회의를 통해 특례시 지정의 약간의 빛을 볼 수 있게 됐다며 반드시 전주 특례시를 성공시켜 낙후와 차별의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