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정읍시와 상생협력사업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정읍시와 상생협력사업 추진

귀농귀촌 맞춤형 지원, 청소년 교류 등 7개 상생협력사업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진섭 정읍시장이 24일 정읍시청에서 상생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정읍시)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진섭 정읍시장이 24일 정읍시청에서 상생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정읍시)
전북 정읍시와 서울시가 상생협력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진섭 정읍시장은 24일 정읍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상생협력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사항은 ▲혁신적인 우수정책 탐방 및 벤치마킹 ▲역사·문화 체험 등 청소년 교류활동 증진 ▲귀농·귀촌 희망시민을 위한 맞춤형 지원 ▲청년활동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 및 네트워킹 ▲서울시 공무원 우수 교육프로그램 개방 ▲정읍시 농·특산물 홍보 및 판매 활성화 ▲기타 상호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이다.

정읍시와 서울시는 7개 협약사항을 토대로 상생 발전할 뿐만 아니라 교류 항목을 점차 확대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의 복지 향상, 시민의 행복지수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인삿말을 통해 “전통과 현대적 예술 문화가 어우러지며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와 전국 최고의 단풍고장, 그리고 KTX·SRT 개통과 함께 교통의 요지, 무성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 전북 서남부 중심도시로 발전하고 있는 정읍시와 뜻깊은 행사를 갖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진섭 정읍시장도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시와 상생 협력 정책을 공유함으로써 지역발전을 도모하고 시민의 삶이 한 단계 더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