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군수 보궐선거, 민주당 공천 여부 변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진안군수 보궐선거, 민주당 공천 여부 변수

더불어 민주당 자료사진

더불어 민주당 자료사진
이항로 전북 진안군수의 낙마로 내년 4·15총선과 함께 치러질 진안군수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공천 여부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더불어 민주당 당헌·당규 재보궐선거 특례조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따라 민주당 중앙당 공천심사위원회가 당 소속 진안군수의 중도하차 사건을 부정부패 사건으로 해석할 지 여부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진안군수 사안의 경우 법적인 판단뿐 아니라 정치적인 판단도 함께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원회가 경우에 따라서 당헌 당규에 따른 해석과 별개로 공천 여부에 대한 정치적 판단을 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당헌 당규 적용 대상이 아니더라도 공천을 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항로 전 군수는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민주당에 뒤늦게 입당한 케이스로 진안 지역에서 민주당의 기반이 안정적이라고 볼 수 없는 지역이다.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가 진안에서 군수 후보와 런닝메이트로 선거를 치를 경우 1與 다野 구도의 선거판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이같은 선거구도는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무공천 카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진안군수 보궐선거에 현재 자천 타천으로 거론되는 인물은 정당인과 공직자, 지방의원, 조합장 출신 등 다양하다.

고준식(민주당 정책실장), 김남기( 전 군의원), 김현철( 전 도의원), 박관삼( 전 부군수), 이기선(전 전라북도 자치행정국장), 이우규(현 군의원), 이한기(현 도의원), 전춘성(현 군청 행정복지국장), 전희재(전 전북도 행정부지사), 정종욱(현 부귀농협 조합장) 등 10여명(가나다순)에 이른다.

이처럼 현재 진안군수 보궐선거에 거론되는 입지자가 10여 명에 이르지만 최종 주자는 4~5명으로 압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