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분권형 대통령제 실현하겠다"

민주평화당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
정동영 대표 조배숙· 김광수· 박주현 의원 참석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송승민 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전주시민 정치개혁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송승민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힘을 얻어 분권형 대통령제를 실현하겠다고 공약했다.

민주평화당은 14일 오후 전북 전주시의 시온성교회에서 전주와 완주 시민을 대상으로 '정치개혁 시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정 대표는 이 자리에서 "괴물 같은 국회를 국민과 닮게 만들겠다"며 "총선에서 힘을 얻어 분권형 대통령제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김광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적대적 양당 정치는 일종의 '공생 관계'라 정치 발달이 없다"며 "민주평화당이 반드시 교섭단체가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평화당은 '전북 도민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통과로 다당제 정치 시대가 열리고 전북이 다당제 정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낙후된 지역경제를 살려야 하고 도민이 행복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다당제 시대의 전북 정치' 주제발표, 전북 현안과 발전사례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시민 2천 5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