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 문 열어

4차산업 기반 첨단설비 활용 스마트공장 교육 실습

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가 14일 전주시 팔복동 첨단벤처단지에 문을 열었다(사진=전주시청 제공)

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가 14일 전주시 팔복동 첨단벤처단지에 문을 열었다(사진=전주시청 제공)
전주시 팔복동 첨단벤처단지에 스마트 공장의 운영능력을 키우는 '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가 조성돼 14일 문을 열었다.

전북스마트공장 배움터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전라북도, 전주시가 40억 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산에 이어 국내 2번째로 문을 열었다.

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는 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기반의 첨단 생산설비가 완비돼 스마트공장에 대한 교육과 실습 등을 할 수 있는 시설이다.

전북스마트공장배움터에서는 최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이 구축돼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론부터 실제 생산을 통한 실습까지 할 수 있어 전문인력 양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스마트공장배움터는 산업구조의 변화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산업환경에 적용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군산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