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정치중립위반·회의록 조작 의혹' 아동협회 조사 착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라북도, '정치중립위반·회의록 조작 의혹' 아동협회 조사 착수

전북도, 자료 제출 요구 등 사실관계 확인 뒤 상응 조치할 것
인건비와 사업집행비 등 연간 2억 원 가량 보조금 지원

전라북도청(사진=자료사진)

전라북도청(사진=자료사진)
갑질논란을 빚고 있는 전북지역 한 아동협회 대표가 정치중립의무를 위반하고 회의록을 조작한 의혹이 있다는 CBS노컷뉴스 보도와 관련해 전라북도가 조사에 착수했다.

전라북도는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의 수탁기관인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북지부가 2017년 대선과 관련해 지지선언 연명부를 만들고 정치행사 참여를 독려했다면 위탁약정서에서 금지한 정치중립 의무조항에 저촉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 임원 회의록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관련 자료 등을 넘겨받아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하기로 했다.

전라북도는 관련 보도 내용을 토대로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법적 자문을 거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전라북도가 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와 맺은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 위탁약정서 제6조 5항에는 위탁 기간 정치 중립을 의무화하고 있다.

또, 제14조에서는 제6조의 의무사항을 위반했을 때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전라북도는 2018년부터~2020년까지 3년 간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을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북지부에 위탁했다.

전국지역아동지원센터협의회 전북지부에는 인건비와 사업집행비 명목으로 연간 2억 원 가량의 보조금이 지원되고 있다.

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는 최근 후원금과 근로계약,직원 행사 동원, 그리고 단장 해고 등을 놓고 대표 A씨의 갑질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