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식탁건강 위협" 종합대책 수립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해양쓰레기 식탁건강 위협" 종합대책 수립 촉구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지원조례' 추진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사진=전북도의회)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사진=전북도의회)
전라북도의회 조동용 의원(군산 3, 더불어민주당)이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전라북도를 상대로 종합적인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해양환경공단에 따르면 전국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18년 기준 86,622톤에 육박한다. 전라북도의 경우 군산, 부안, 고창 3개 시군의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을 통해 18년 기준 3,437톤을 수거했다.

조동용 의원은 해양쓰레기가 해마다 증가하면서 해양생태계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고 미세플라스틱을 먹은 어류들은 식탁에 올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와 지자체가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지원사업은 매우 미미한 수준으로 특히 전라북도는 도 차원의 실태조사나 실행계획조차 한 번도 추진한 적이 없다며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조의원은 “전라북도가 해양쓰레기의 발생, 수거, 처리 3단계에서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방식으로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군산‧부안‧고창‧김제 지역 도의원과 함께 '전라북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지원에 관한 조례'를 공동발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