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여자 같다" 성희롱한 경찰 간부 정직 1개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술집 여자 같다" 성희롱한 경찰 간부 정직 1개월

(자료사진)

(자료사진)
부하 여직원에게 성희롱한 경찰 간부가 중징계를 받았다.

전북지방경찰청은 부하 여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도내 모 경찰서 소속 A경위가 정직 1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경위는 부하직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 B씨에게 "술집 아가씨 같다"는 등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경위를 전보 조치 했으며 징계위원회를 열고 정직 1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