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군산 화학공장 폭발사고, 책임자 처벌"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민주노총 "군산 화학공장 폭발사고, 책임자 처벌" 촉구

폭발사고로 노동자 1명 숨지고 2명 다쳐

지난 6일 폭발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군산의 한 화학공장 내부 모습. (사진= 군산소방서)

지난 6일 폭발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군산의 한 화학공장 내부 모습. (사진= 군산소방서)
노동자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전북 군산 화학공장 폭발사고를 두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전북지역 노동단체에서 나왔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6일 성명을 내고 "지난 6일 군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폭발사고로 노동자 1명이 유명을 달리하고 2명이 다쳤다"며 "작업 중에 탱크에 있던 인화성 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고의 책임은 사전 안전 작업을 소홀히 한 원청에 있다"면서 "이 업체는 일반사업자로 등록돼 정기 보수 공사 작업을 할 자격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명백한 건설산업기본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 살인'으로 운명한 노동자를 추모하며 관련법을 어긴 원청과 행정 감독을 소홀히 한 고용노동부에 책임을 묻겠다"고 말한 뒤 "반복되는 노동자의 죽음을 막기 위해 국회 계류 중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입법화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