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확정 27일 시행 시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주시,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확정 27일 시행 시작

27일부터 4월 24일까지 신청받아 심사 후 지급
52만 7천 원 선불카드로 지급 7월 말까지 사용해야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시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시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전주시가 코로나19 발생으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는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지원을 본격화한다.

전주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5만 명의 시민에게 1인당 52만 7천 원을 지원하는 추경예산이 지난 13일 시의회를 통과한데 이어 27일 지급대상과 방법을 확정해 발표했다.

전주시는 신청자격으로 3월 1일 기준 만 15세 이상 전주시민으로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중에서 △본인 부담금 2만 5840원 이하 시민 △본인부담금 4만 7260원 이하 시민 중 지난해 12월, 지난 1월 대비 2월이나 3월 소득이 감소한 시민을 대상으로 했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재산세를 23만원 이하 납부자에 한해 △본인부담금이 6만 6770원 이하 시민 △본인부담금 7만 4670원 이하 시민 중 지난해 12월, 지난 1월 대비 2월이나 3월 소득이 감소한 시민들이 해당된다.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 기준(사진=전주시 제공)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 기준(사진=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이러한 자격요건을 갖춘 관광사업체 등 특별지원사업 대상자와 무급휴직 근로자, 보험설계사 등 특수형태 근로자, 프리랜서 등 고용대응 특별지원대상자도 신청 가능하며 중복지원은 안된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지급 절차와 관련해 27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시 홈페이지, 전주형 재난 기본소득 홈페이지 등 온라인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상을 최종 선정해 휴대전화 문자로 개별 통보하게 된다.

지급대상자로 선정되면 1인당 52만 7천 원을 통장 없이도 발급이 가능한 기명식 선불카드로 지급하게 된다.

선불카드는 7월 31일까지 3개월 이내에 전주지역에서 사용하도록 해야 하며 유흥업소, 골프장, 백화점, 대형마트 이용과 귀금속 구입, 온라인 결제 등에는 사용할 수 없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엄중한 인식 아래 전주형 재난 기본소득의 틀을 마련했으며 정부지원에서 벗어나 있는 사각지대 시민들과 일시적 소득 감소층을 대상으로 최대한 많은 직군을 담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또 "52만 7천 원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지만 '누군가 힘들 때 '당신 곁에 우리가 함께 한다'는 사회적 연대의 증거"라며 "어려울 때일수록 더 깊게 위로하고 더 크게 배려하는 빛나는 시민정신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그 물리적 거리를 뛰어넘는 단단한 사회적 연대로 위기를 함께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