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 행정명령 시설 긴급지원금 지원 전국 확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도 코로나 행정명령 시설 긴급지원금 지원 전국 확대

송하진 전라북도 지사(사진=전라북도 제공)

송하진 전라북도 지사(사진=전라북도 제공)
전라북도가 시행한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 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지급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전라북도는 전북에 이어 인천시가 사회적 거리기 행정명령 대상시설 2만 곳에 30만 원씩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대구시도 휴업 권고 업종에 대한 보상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또 대전시도 영업을 중단하는 노래방과 PC방에 5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고 서울 강남구는 자발적 휴업을 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최대 100만 원을, 경남 진주시는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월 100만 원씩 3개월간 최대 300만 원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전라북도는 지난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총리가 전라북도의 행정명령 대상시설 긴급지원금을 수범사례로 강조해 동참하는 자치단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