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발언 충격적" 민주당 전북도당 후보 사퇴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동영 발언 충격적" 민주당 전북도당 후보 사퇴 촉구

"지사·시장 쥐락펴락, 제왕적 사고", 민주당 전북도당 성토
"전주 시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후보직 사퇴 압박

민주당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가 CBS전북방송·티브로드 전주방송 후보자 토론회에서의 정동영 후보의 발언을 두고 사과와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전북도당 선대위는 정동영 후보가 지난 25일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완주 전 전북지사를 내가 가져다 놓았다, 전주시장 공천해서 내가 바꿨다”라는 충격적인 주장을 했다고 밝혔다.

또, "정동영 후보의 발언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한낱 꼭두각시로 치부하며 전북도민의 소중한 한표의 가치를 자신의 제왕적 정치 도구로 여기는 사고가 여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정동영 후보의 주장대로라면 당시 자신이 몸담고 있었던 당을 사당화했고 당원들을 언제든지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있는 도구에 불과했다는 말과 다를게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에 임하는 그의 자질과 정치 철학을 엿볼 수 있는 이같은 주장은 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언급하고 전주 시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북도당 선대위가 문제를 삼고 있는 정동영 후보의 이날 발언은 상대 후보인 민주당 김성주 후보의 주도권 토론에서 공약 이행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정동영 후보는 이날 발언과 관련해 25일 "김완주 前 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또, SNS를 통해서도 "토론회 과정에서 말 실수가 있었다"며 "김완주 도지사와 그를 사랑하는 지인들 그리고 토론회를 시청해주시는 전북도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CBS전북방송과 T브로드 전주방송 공동 토론회에서의 정동영 후보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전북CBS총선취재팀)

CBS전북방송과 T브로드 전주방송 공동 토론회에서의 정동영 후보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전북CBS총선취재팀)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