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요양병원 살인사건, 사망자 2시간 뒤에야 발견한 경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주 요양병원 살인사건, 사망자 2시간 뒤에야 발견한 경찰

경찰로고. (자료사진)

경찰로고. (자료사진)
전북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술에 취한 60대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숨진 환자 1명은 사건이 발생하고 2시간 뒤 경찰에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오전 2시쯤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로부터 "환자가 흉기를 들고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그사이 술에 취한 A씨(62)가 다른 환자 B(66)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혔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그런데 2시간여가 지난 오전 4시쯤 같은 요양병원으로부터 "흉기에 찔린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또다시 출동한 경찰은 앞서 B씨가 발견된 맞은편 병실에서 흉기에 찔린 C(45)씨를 발견했다. C씨는 병원에 옮겨지는 과정에서 숨을 거뒀다.

이를 두고 2시간가량 병실에 방치된 C씨를 신속하게 발견하지 못한 경찰의 초동 조치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경찰 측은 사건이 벌어진 시간 등으로 미뤄 C씨를 찾아내기 힘든 상황이었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새벽 시간에 벌어지면서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수색에 나서긴 힘든 상황이었다"며 "사건 당시에 간호사도 신고를 위해 자리를 비워둬 목격자도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환자 관리를 소홀히 한 의료진에 대해서도 관련 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