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총선 후보자 절반 전과자

44명 중 20명 범죄 이력
민주당이 6명으로 가장 많아
상당수 민주화와 노동운동 과정, 집시법 위반

(일러스트=연합뉴스)

(일러스트=연합뉴스)
27일 제21대 총선 후보 등록이 마감된 가운데, 전북 지역 후보자의 절반가량이 전과 기록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전북의 총선 후보자 44명 중 20명(45.5%)이 전과 기록을 갖고 있다.

전주갑에 출마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 하태윤 후보가 6건으로 가장 많은 전과를 보유했다. 이어 전주을에 출마하는 정의당 오형수 후보가 5건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전과 2범 9명, 초범이 8명, 전과 3범 1명 등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6명으로 가장 많았고, 정의당 4명, 민생당과 국가혁명배당금당 각각 2명, 민중당과 미래통합당 각각 1명 등의 순이었다. 무소속은 4명이다.

민주당과 정의당 등의 후보 중 상당수는 민주화와 노동운동 과정에서 국가보안법 위반과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전과를 달게 된 것이어서 일반 형사범과는 차이가 있다.

정의당의 오형수 후보와 권태홍(익산을·전과 2건) 후보를 비롯해 민주당의 김성주(전주병), 이원택(김제·부안) 등이 국가보안법과 집시법 위반 이력이 있다.

한편, 다음달 15일 치러지는 이번 총선의 후보 등록은 27일 오후 6시 마감됐다. 공식 선거운동은 다음달 2일부터 진행되며 사전투표는 같은달 10~11일 진행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