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입국 전주 거주 20대 전북 13번째 '코로나19' 확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프랑스 입국 전주 거주 20대 전북 13번째 '코로나19' 확진

전북 28일 29일에만 해외 입국자 3명 '코로나19' 확진

전라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이 전북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전라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이 전북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프랑스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전주 거주 22살 여성 A씨가 코로나19 전북 13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과 영국에서 귀국한 20대가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번 주말과 휴일 해외 입국자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27일 오후 2시 프랑스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시외버스(기사 포함 10명 동승)를 타고 밤 9시 전주에 도착해 자가용으로 자택으로 귀가했다.

A씨는 무증상으로 공항 검역을 통과했으나 28일 오전 10시 30분 전주 덕진보건진료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29일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라북도는 A씨는 이동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부모 등 가족 3명은 자가격리와 검사에 들어갔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에서는 지난 17일 미국에서 귀국한 60대 부부를 비롯해 도민 7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인천공항 검역소 2명, 전북 도착 이후 5명)을 받았다.

전라북도는 해외 입국자 모두를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하고 3일 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