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공약 '전주생명과학고 이전'에 학교측 반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동영 공약 '전주생명과학고 이전'에 학교측 반발

전주생명과학고 운영위·총동창회 비대위, 정 후보 공개사과 촉구
"학교부지는 도심속 허파이자 지역 주민 휴식공간으로 보존해야"

30일 전주생명과학고 총동창회 등이 학교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30일 전주생명과학고 총동창회 등이 학교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정동영 후보의 전주생명과학고 이전 추진 공약에 대해 학교운영위원회와 총동창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주생명과학고 운영위원회와 총동창회 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동영 후보의 학교 이전 발언과 관련해 즉각 철회와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전주생명과학고 운영위 등은 "현재 전주생명과학고 부지는 도심속의 허파 역할을 하면서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 미래를 위해 보존해야 할 소중한 자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치적으로 학교 이전 문제를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정동영 후보가 학교 이전발언을 즉시 철회하고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생당 정동영 후보는 전주 시청 이전 필요성을 주장하며 이전 후보지로 전주생명과학고 부지와 전주 여의지구 등을 거론한 바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