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전북도당, 선거철마다 민주당 '공수표' 발행 주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민생당 전북도당, 선거철마다 민주당 '공수표' 발행 주장


탄소법· 공공의대· 금융중심지 등 민주당 공약 불발 지적
민생당 전북지역 출마후보, '인물 중심' 투표 호소
민생당 중진 의원들 국회입성 역할론 강조
5대비전 33개 세부공약, 코로나19 대책 9개 특별공약 발표

30일 민생당 전북도당이 총선 후보 합동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30일 민생당 전북도당이 총선 후보 합동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민생당 전북지역 출마자들이 30일 호소문을 통해 "민주당이 선거철마다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하고 '인물 중심'· '다당제'· '개혁경쟁' 등 3가지 기준으로 투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들은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9일 군산조선소 정상 가동을 주장했지만 탄소법을 비롯해 공공의대, 금융도시 지정 등 20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발행한 약속어음이 부도났다"고 주장했다.

또, "21대 총선은 개혁과 전북 발전의 운명이 걸려 있고 촛불 혁명으로 시작된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달려 있다"며 "호남에서 건강한 개혁경쟁이 있어야 개혁을 힘있게 밀어부칠 수 있다"며 당이 아닌 인물 중심의 투표를 강조했다.

아울러 부강한 전북과 행복한 전북을 위한 5대 비전으로 △금융중심·한류중심 전북△첨단융복합산업 중심 전북△연간 1억 명 방문 관광중심 전북△농생명 산업 중심 전북△살기 좋은 생거(生居) 중심 전북 등을 제시했다.

또, 5대 비전을 토대로 △국제상품거래소 설립△첨단신약개발단지 조성△새만금 해안선 모노레일 건설△농생명 청년창업단지 조성 등 33개 세부공약을 발표했다.

이와함께 △국민 1인당 재난극복수당 50만 원 지급△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백신개발지원 확대△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법 국회통과 등 9대 코로나 대책 특별공약을 제시했다.

민생당 전북 출마후보들은 "선거가 끝난 뒤 20대 국회 마지막 임시국회에서 전북 현안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또한 "21대 국회에서 위성정당을 금지하도록 선거법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