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 차단위해 해외입국자 이송 지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도, '코로나19' 차단위해 해외입국자 이송 지원

전주역, 월드컵경기장 등 주요 하차지점에 근무자와 차량 배치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해외입국자 이송 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최명국 기자)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해외입국자 이송 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최명국 기자)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해외 입국자의 도내 이송을 지원한다.

전북도는 해외 입국자의 도민 접촉 최소화를 위해 자택 또는 임시생활시설로의 이송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정부는 미국과 유럽발 입국자의 경우 전용차량을 통해 광명역으로 옮긴 뒤 KTX를 통해 해당 지역으로 이송하고 있다.

그 외 나라의 입국자는 인천공항에서 시외버스나 리무진버스를 통해 이동한다.

전북도는 KTX 이용 입국자들이 하차하는 익산역과 전주역 등 도내 5개 역에 근무자와 임차택시를 배치해 이들의 자택 이동 또는 임시생활시설 입소를 지원한다.

또한 공항버스를 이용하는 입국자를 위해 전주 월드컵경기장, 익산 보건소, 군산 보건소, 남원 농협하나로마트에 전용 임시 하차장소를 마련했다. 이 곳에도 근무자와 차량을 배치해 이송을 돕는다.

모든 해외 입국자들은 각 시군의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증상이 없거나 자가격리 중 거주지가 없는 해외입국자의 경우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할 수 있다. 도내 임시생활시설은 남원 전북인재개발원 등 총 4곳이다.

한편, 전북도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자가격리하고 3일 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