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4월 '세월호 참사 추념의 달' 지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교육청, 4월 '세월호 참사 추념의 달' 지정

전북교육청 전경. (자료사진)

전북교육청 전경. (자료사진)
전북교육청은 4월을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념의 달’로 정하고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는 ‘잊을 수 없는 기억(그날), 지울 수 없는 슬픔’이라는 주제로 다음 달 1일부터 30일까지 열리며 전북교육청 1층 갤러리에 기획 전시전 ‘기다림과 선물 展’이 꾸며진다.

또한 학생들이 직접 쓴 추모와 희망의 편지 ‘하늘나라 우체통’이 운영된다. 희망편지는 전북교육청 앞마당에 설치되는 ‘기다림의 등대’에 보관된다.

전북교육청 어린이 놀이터 주변에는 노란 리본, 노란 바람개비 등의 상징물을 활용한 기억정원이 조성된다.

전북교육청은 안산 ‘기억과 약속의 길’ 순례와 세월호 관련 영화 상영 등 체험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행사가 조정될 수 있다”며 “이번 추모 행사로 인간 존중에 대한 인식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