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 틈타 마스크 사기 친 전직 폭력조직원 구속 기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혼란 틈타 마스크 사기 친 전직 폭력조직원 구속 기소

(자료사진)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틈타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속인 뒤 2억여 원을 가로챈 전직 폭력조직원이 구속기소 됐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사기 혐의로 전직 익산 폭력조직원 A(36)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8일부터 12일까지 피해자 7명에게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속여 2억3505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편취한 돈을 도박 등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이용해 다수의 피해자를 속인 A씨의 죄질이 불량해 엄중 처분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